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9.11.22 금
> 뉴스 > 단비인터뷰
     
떠나려는 시청자 붙드는 ‘서태지 키드’
[단비인터뷰] KBS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 진행자 김기화
2019년 07월 23일 (화) 21:33:44 강도림 기자 kangdl0314@naver.com

“지금도 (저희 프로는) 변화를 일으키고 있어요. 회사에서도 (이 프로를) 보고 있어서 뭐 때문에 회사가 욕먹는지 알죠. 여기서 전달되는 시청자 의견이 KBS에 간접적이지만 압박이 될 수 있고, 보도에 더 신경 쓰도록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포털과 유튜브 등에 올라간 한국방송(KBS) 뉴스에 시청자들이 댓글을 달면 그걸 방송에서 읽어주는 기자들이 있다. 지난해 8월 유튜브 채널로 시작해 지난 2월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 1라디오에도 정규 편성된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이다. KBS 보도국 정연욱(사회부), 옥유정(팩트체크팀), 강병수(사회부) 기자 등 고정출연진과 함께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김기화(디지털뉴스부) 기자를 지난 5월 27일 서울 여의도 KBS사옥에서 만나고 지난 17일 전화로 추가 인터뷰했다.

   
▲ 서울 여의도동 KBS 본사 안 카페에서 김기화 기자가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을 시작하게 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내일 촬영할 아이템을 막 정해서 편안한 마음으로 왔다”는 김 기자는 영상에서처럼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들었다. ⓒ 강도림

뉴스 댓글 소개하고 담당기자와 취재 뒷얘기도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은 KBS 뉴스 중 관심도가 높은 것을 골라 시청자 댓글을 소개하고 취재를 담당한 기자와 이야기를 나눈다. 직접 현장을 뛰었던 기자는 뉴스에 담지 못한 뒷얘기를 털어놓고 시청자의 ‘까칠한’ 의견에 해명도 한다. 가수 승리의 비리 의혹이 불거진 ‘버닝썬’ 사건 때는 "범죄자들 덮으려고 한 양현석이나 덮어준 경찰이나 악덕 그 자체"라는 시청자 댓글에 취재기자가 “와이지(YG)는 아무도 답변을 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아서 제대로 확인받은 팩트가 없다"며 함께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유튜브 영상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2회분을 녹화해서 그 주 목요일과 금요일 각 35분 분량을 올린다. 라디오는 그 중 비속어 등 거친 표현을 덜어내고 55분가량 방송한다. 업무시간 외에 피곤한 ‘과외 노동’을 자초하는 이유를 묻자 김 기자는 추락하는 KBS 뉴스 시청률 얘기를 꺼냈다. KBS ‘9시뉴스’ 시청률은 2016년 평균 16%를 넘었지만, 올해는 평균 11.2%로 떨어졌고 주말 시청률은 평균 10%를 밑돌고 있다.

   
▲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은 고정출연진 외에 주제와 관련된 기자를 초청해 더 깊이 있는 이야기를 듣는다. 38화에서는 ‘경제통’인 김원장 기자가 출연해 ‘미중 무역분쟁’을 해설했다. ⓒ 유튜브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

달라진 뉴스 소비, 유튜브 등 다채널 접근 필수

“지금은 모든 뉴스 시청률이 떨어지고 있어요. 그렇다고 언론사들이 그만큼 영향력이 줄어들었느냐, 그건 아니거든요. 기사는 기사 자체로 인터넷상에서 소비가 돼요. 시청률 떨어지는 것은 디바이스(기기), 시대의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는 뉴스를 잘하면 됩니다. 우리가 좋은 보도를 하면 인터넷이든 어디서든 평가받는 거예요.”

뉴스를 지상파 TV가 아닌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비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추세이므로 이제는 좋은 보도를 가지고 유튜브 등 뉴미디어를 통해서도 시청자에게 적극 다가가야 한다는 말이다. 김 기자는 기존 KBS 뉴스 시청자층이 20대 이하가 가장 적고 65세 이상이 가장 많은 피라미드 형태인 반면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 유튜브 시청자는 45~54세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이 35~44세라고 소개했다. 그는 “다른 시사 프로그램에 비해 우리 프로그램은 30~40대가 많이 보고 여성 비율이 35~45%로 높다”며 “굉장히 건강한 그래프”라고 강조했다. 뉴미디어를 통해 시청자층의 확장이 이뤄지고 있다는 얘기다.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이 성공적인 시도로 평가되면서 라디오 정규편성에 이어 TV 진출도 사내에서 거론된 일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김 기자는 “그러고 싶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라디오 편성 이후 ‘비속어 금지’ 등의 심의· 주의 사항이 많아졌는데 TV는 기준이 더 엄격하기 때문이다. 그는 “유튜브에서 개판치는 게 더 좋다”고 말했다.